최고급 호텔 ‘롯데호텔’ 직원 코로나19 감염…’잠복기’에 호텔 근무 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롯데호텔 홈페이지

19일 방송된 MBC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롯데호텔 서울 지점의 직원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소식을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확진자는 영업지원팀 직원인 57세 김 씨입니다.

김 씨는 앞서 9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로구 콜센터 직원인 아내가 7일부터 발열과 인후통 등 의심증세를 보이자 김 씨는 다음날 함께 검사를 받았습니다.

그 결과 부부는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으며 이후 딸 등 일가족이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롯데호텔 홈페이지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

현재 김 씨 가족은 서울의료원 등에서 격리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씨는 확진 판정을 받은 9일부터 호텔에 출근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코로나19 잠복기에 해당하는 3월 2일부터 6일까지 호텔에서 근무했습니다.

형마트 같은 다중이용시설은 확진자가 발생했을 경우 자체적으로 매장을 폐쇄해 감염을 방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롯데호텔 측은 직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을 외부에 알리지 않았으며, 현재 정상 운영 중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